티스토리 뷰

코로나19 확산 이후, 네팔의 ‘일하는 아동’ 실태 르포 (중편)

 

한 달여 전인 2021년 12월 13일부터 20여 일간, 네팔에서 70명의 일하는 아이들을 만났다.

 

나는 <바보들꽃>이라는 단체 소속으로, 네팔의 어린이노동자들에게 학교에 다닐 권리를 보장하고 인권을 보호하는 ‘희망의 언덕’ 프로젝트를 진행해오고 있다. 코로나19 펜데믹으로 인해 해외 출장이 여의치 않게되었으나, 점점 더 악화되는 네팔의 상황을 보며 아이들과의 만남을 더 이상 늦출 수 없어 1년 11개월만에 네팔로 향한 것이었다.

 

▲ 네팔의 수도 카트만두 거리, 무엇이라도 내다 팔기 위해 길거리로 나온 사람들. 아이들도 예외는 아니다. <바보들꽃>에서 지원하는 ‘일하는 아동’ 70명의 실태를 파악한 결과, 코로나 백신 접종률은 높았지만 마스크 착용 등의 방역수칙은 제대로 지켜지지 않고 있었다.   ©바보들꽃

 

현지 간사 두 사람과 함께, 우리는 마스크 30개~50개, 소독젤 2개, 책 3-5권, 사탕과 비스킷, 그리고 달걀 한 판으로 구성된 방문 키트를 만들고, 코로나19 여파가 큰 수도 카트만두와 위성도시인 랄릿뿌르, 벅다플 3개 지역 아이들과 가족을 방문했다.

 

인도로 끌려간 소녀

 

네팔에 도착해서 가장 처음 접한 얘기는, 우리가 머문 숙소의 아래층에 살던 입주 가사노동자 소녀의 인신매매 소식이었다.

 

그 집은 네팔의 중상층에 속하는 가정으로, 남편의 직업이 의사이다. 집주인 부부는 가난한 집 아이를 자기 집에 데려와 입주 가사노동자로 일을 시키며 학교에 보내주었다. 그런데 얼마 전, 이 소녀의 계부라는 사람이 나타나서는 아이를 인도로 데려갈 거라며 내어달라고 했다는 것이다. 소녀는 가기 싫다고 했고, 네팔에서 인도로 어린 소녀를 데려간다는 것은 대부분 돈을 받고 아이를 팔아 보내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에, 집주인 아주머니는 경찰에 신고했다. 그러나 경찰은, 가족이 와서 아이를 데려가는 것이기 때문에 자신들도 어쩔 수 없다고 말하고는 가버렸다고 한다.

 

최빈국에 해당하는 네팔에서는 가난한 부모가 어린 딸을 돈을 받고 인신매매 조직에게 팔거나, 혹은 여자아이가 납치를 당해서 인도로 보내지는 경우가 많았다. 인신매매 당한 아이들은 대부분 성적 착취를 겪게 된다.

 

십수 년간 해외 NGO를 비롯해 네팔의 여성운동가들이 인신매매를 고발하고, 여자아이들을 구출하고, ‘딸을 팔지 말라’며 인권운동을 전개했고, 네팔 정부도 단속과 인식개선 캠페인에 나서면서 이제 점점 아동매매 풍습은 사라져가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었는데… 코로나19 펜데믹의 타격으로 빈곤이 심각해지면서, 다시금 소녀들에 대한 인신매매 범죄가 고개를 들고 있는 것일까? 막막했다.

 

▲ 네팔식 고추장을 담고 있는 소녀. 음식을 만들고 어린 동생을 챙기는 여자아이들의 모습은 네팔의 전 지역에서 흔히 볼 수 있다. (사진은 코로나19가 시작되기 전에 찍은 것으로 기사에 등장하는 인물과는 관련이 없습니다.)   © 바보들꽃

 

카트만두 신문의 한 논설은 코로나 이후, 절대빈곤선 위에 간신히 걸쳐져 있는 네팔 인구의 70%에 달하는 사람들이 코로나의 영항으로 인해 빈곤선 아래로 추락할 것이라는 논평을 낸 적이 있다. 정말로 코로나가 네팔 사람들의 삶을 거꾸로 가게 하고 있는 것일까. 입주 가사노동을 하며 학교에 다니다가 계부의 손에 끌려간 소녀의 이야기는 가난한 네팔 사람들의 현재를 보여주는 것 같아 가슴이 아팠다.

 

‘하필 큰애가 딸이라니’…폭력을 피해 집을 떠난 딸들

 

푸르니마 디말(12세)은 파탄 지역의 멍걸바자르 근처에서 큰언니 챤다 디말(17세)과 함께 살고 있다. 푸르니마가 언니와 단둘이서 살게 된 지는 겨우 7개월이 되었다. 여자아이 둘이서 지내기에는 불안하고 무서운 7월간이었지만, 둘은 살아남기 위해서 고군분투하고 있다.

 

7개월 전만 해도 이들은 아버지와 어머니 그리고 네 자매가 함께 살았다. 그러나 푸르니마와 챤다는 집을 나와야겠다고 결심하고, 7개월 전에 그것을 실행에 옮겼다.

 

푸르니마의 가족도 다른 네팔의 밑바닥 사람들처럼 살림이 넉넉하지 않았다. 부모는 집 짓는 곳에서 무거운 시멘트와 흙을 나르며 하루하루 생계를 이어가는 사람들이었다. 이 가족이 다른 가족들과 다른 점이 있다면, 아들이 없다는 점이었다. 어떤 엄마들은 4번째 출산쯤 되면 아들을 낳곤 했는데, 푸르니마의 엄마는 줄지어 딸 넷을 낳았다. 이 때문에 큰딸 챤다는 어려서부터 부모로부터 정신적, 육체적 학대를 받았다. 힌두교 문화에서는 첫 아들이 부모를 천국으로 인도한다는 속설이 있다고 한다. 그러니 첫째가 딸로 태어나는 것을 반가워하지 않는다.

 

▲ 네팔의 가난한 가정의 아이들은 아주 어릴 때부터 살림에 보탬이 되기 위해 각종 노동 현장에서 일한다. 안전장치도 없이 일하다 질병이 생기기도 하고 부상을 입는 경우도 많다. 맏딸은 부모를 대신하여 가사를 책임지며 동생을 보살피는 몫까지 맡는다. (사진은 코로나19가 시작되기 전에 찍은 것으로 기사에 등장하는 인물과는 관련이 없습니다.)   ©바보들꽃

 

집을 나오던 날도, 다른 날과 다름없이 술을 마신 아버지가 챤다를 괴롭히기 시작했다. “네가 딸로만 태어나지 않았더라면 우리 집이 더 잘 되었을 텐데, 너 때문에 되는 일이 없다.” 아버지의 폭언으로 시작된 상황은, 함께 술을 마신 어머니와 아버지가 합세해 챤다를 폭행하는 지경에 이르렀다. 언니의 얼굴과 코에서 피가 터지는 걸 본 푸르니마는 언니가 죽을지도 모른다고 생각해 경찰서로 달려갔다. 경찰은 그날 언니 챤다에게 ‘어떻게 하고 싶으냐’고 물었다.

 

“저는 이 집을 떠날 거예요. 다시는 부모님이 저를 괴롭히지 않게 해주세요.” 챤다는 경찰과 부모 앞에서 집을 떠나겠다고 선언했고, 푸르니마는 그런 언니를 따라 집을 나섰다.

 

현재 챤다와 푸르니마는 월 4만 원짜리 작은 방에서 침대도 없이 차가운 시멘트 위에 천 몇 장을 깔고 생활하고 있다. 다행히 챤다의 친구 가족이 자기들 옆집에 방을 얻어주고 먹을 것도 제공해 주었다. 챤다와 푸르니마는 돈을 벌어서 그들에게 밥값과 방값을 갚겠다고 말했다.

 

돈 벌러 간다며 연락두절된 부모를 마냥 기다리는 형제

 

랄릿뿌르 지역의 띠까딸리에는 갈수록 높아지는 카트만두 외곽지대의 임대료를 감당 못해 더 외곽지역으로 밀려난 사람들이 살고 있다.

 

이곳의 집들은 다닥다닥 붙어있는데, 양철판으로 지붕을 얹고, 허름한 판자와 작은 벽돌 한 장으로 외벽이 올려져 있다. 그곳에서 올해 16세인 산조그 네팔리와 어린 동생 머니스 네팔리 형제가 살고 있다.

 

▲ 방역 키트와 달걀 한 판을 사 들고, 네팔의 ‘일하는 아동’ 70명이 사는 곳을 일일이 방문했다. 집이라기보다는 방이라고 불러야 할 작은 공간이 다닥다닥 붙어있는 건물. 난방이 없는 차가운 시멘트 바닥 위에서 겨울을 나고 있었다.  ©바보들꽃

 

처음 그들 집 문을 노크했을 때 안에서는 어떤 인기척도 느껴지지 않았다. 여러 번 문을 두드린 후에야 산조그가 문을 열고 얼굴을 내밀었다. 감기 증세로 잠깐 누워있었다고 말했다. 문 안쪽으로 들어가니 허름한 침대 귀퉁이에 작은 아이가 하나 서 있었다. 산조그의 6살 동생 머니스였다. 머니스가 말없이 고개를 숙이고 방 귀퉁이에 서 있는 것이 몹시 안쓰러워 보였다.

 

산조그의 부모는 한 달 전, 인도로 일하러 간다고 말하고 사라졌다. 부모는 아이들이 한 달 동안 잘 살고 있는지, 언제 돌아올 것인지 전화 한 통화도 걸어오지 않았다. 너무나 불안하기만 한 산조그는 툭하면 짜증이 났고, 징징대는 동생에게 화를 냈다. 이웃집 아주머니는 머니스의 울음소리가 들릴 때마다 ‘동생을 그렇게 대하지 말라’고 말렸지만, 산조그에게는 엄마를 찾으며 우는 동생을 다정하게 돌봐줄 마음의 여유가 없었다.

 

“엄마는 제 손에 필요할 때 쓰라며 50,000원을 놓고 갔어요. 그런데 그 돈은 이미 다 떨어졌어요. 저는 학교 등록도 해야 하는데…”

 

산조그는 이제 7학년인데, 학교 등록도 해야 할 뿐 아니라 교복과 체육복도 사야 한다. 옆집 아주머니의 소개로 2시간에 2,000원을 받는 일자리를 구하긴 했지만, 방값에 음식값, 학교 가는 비용까지 마련할 자신이 생기지 않는다고 말했다. 게다가 어린 동생까지 돌봐야하다니…

 

“어제는 쟤를 잃어버려서 얼마나 정신이 없었는지 몰라요.”

산조그는 기가 죽어있는 어린 머니스를 가리키며 말했다.

 

우리가 방문하기 전날, 머니스는 유치원에 다녀오는 길에 길을 잃고 헤맸다고 한다. 그 일로 산조그는 심장이 내려앉은 것처럼 걱정이 되었다고 했다. 주변 사람들이 함께 도와서 저녁 무렵이 다 되어서야 머니스를 찾을 수 있었다.

 

나는 고개 숙인 머니스에게 ‘엄마가 곧 돌아오실 거야. 그때까지 울지 말고 있어’라고 말했지만, 확신은 서지 않았다. 산조그의 이웃집에 사는 아주머니가 애들 아버지는 전에도 집에 머무른 적이 별로 없고 애들 어머니도 책임감 있는 사람이 아니라며, 그들이 과연 아이들에게 돌아올지는 모르겠다고 말했기 때문이다. (하편에서 계속됩니다.)   일다

 

[필자 소개] 김요한: 3세계의 일하는 어린이들의 실태를 조사하고 긴급구호가 필요한 현장을 지원하며, 아이들의 교육권과 인권을 보호하는 단체 <바보들꽃>에서 일한다. 문의: 02-337-1978 이메일: merosathi@naver.com 후원계좌: 국민은행 438901-01-300620 (바보들꽃) 정기후원 약정: https://url.kr/yuts6c

 

 

바보들꽃 후원회원 함께해요!

바보들꽃에 정기적으로 기부하는 후원회원이 되어, 네팔 어린이들의 친구가 되어주세요! ----------------------------------------------------------------------------------- <후원문의> 전화: 02-337-1978 이메일: merosat

docs.google.com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   2024/03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